방탄소년단 10주년 발자취

방탄소년단 10주년 발자취


2013년 6월 13일 7인조로 데뷔한 BTS(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정상의 남자 그룹이자, 아이돌 그룹으로 성장하며 확고한 ’21세기 팝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글로벌적으로 엄청난 인기를 얻으며 전설적인 역사들을 달성하였으며, 달성 중인 방탄이 기록하고 있는 의미 있는 역사들을 연도별로 돌아 보았습니다. 시작에 앞서 방탄은 2013년 6월 13일, ‘학교 시리즈’ 데뷔 싱글 ‘2 COOL 4 SKOOL’로 데뷔하였습니다.

BTS

방탄은 데뷔 후 약 1년 만인 2014년 10월, 첫 단독 콘서트를 열게 되었습니다. 당시 BTS은 ‘BTS 2014 LIVE TRILOGY : EPISODE Ⅱ. THE RED BULLET’란 타이틀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사흘간 공연을 해 총 6000여 명의 팬들과 만났습니다. 데뷔 2년차에는 world toure도 돌게 되었는데, 2014년부터 2015년까지 해당 투어로 일본 고베·도쿄, 필리핀 마닐라, 싱가포르, 태국 방콕, 대만 타이페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호주 시드니·멜버른, 미국 뉴욕·댈러스·시카고·로스앤젤레스, 멕시코 멕시코시티, 브라질 상파울루, 칠레 산티아고, 홍콩 등을 돌며 스스로 진가를 보여주기 시작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행보는 해외 스타디움을 호령 중인 방탄소년단의 창대한 첫 발걸음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1위 달성과 대상

BTS은 2017년 빌보드에서 K팝 아티스트 처음으로 수상에 성공하며 또 한 번의 큰 전환점을 맞게 되었습니다. BTS은 그 해, 5월 21일(현지시각)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 초청되어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스,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 세계적로인 팝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도 그 들을 제치고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시상하는 쾌거를 이룩하였습니다. 특히 이 부문은 2011년 처음 생긴 이후 6년 내내 저스틴 비버가 수상해왔으며, 수상자를 시상식 무대에서 호명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라 큰 화제를 모았던 순간 이었습니다.

방탄소년단

2019년 4월 12일, 미니 6집 ‘MAP OF THE SOUL : PERSONA’로 컴백한 방탄소년단은 미국 대표 시상식에서 첫 본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우게 되었습니다. BTS은 5월 2일 개최된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소셜 아티스트와 톱 듀오/그룹까지 총 2관왕을 차지하며 미국에서의 본격적인 행보의 탄력을 받게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대한민국 가수의 ‘빌보드 뮤직 어워드’ 2관왕과 본상 수상은 방탄이 처음이며 특히, 톱 듀오/그룹은 주최측의 심사가 반영되는 부문이기에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입증이라는 평가가 잇따른 엄청난 사건으로 기록 되었습니다.

방탄은 2022년 5월 31일,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백악관을 예방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담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백악관은 ‘아시아계 미국인·하와이 원주민·태평양 도서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BTS을 초청했고, 멤버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아시아계 대상 비하범죄와 포용, 최근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등 여러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는 라비으로 생중계돼 전 세계인들의 공감과 감동을 얻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며, 국내를 뛰어 넘어 해외에서 가장 영향력 높은 최고의 그룹이라는 칭송이 받기에 충분한 엄청난 행보가 아닐 수 없었습니다.